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첫날

2017년의 시작.

코 앞에 닥친 역경, 곧 눈 앞에 펼쳐질 고난과 시련. 

또다시 예상키 어려운 한 해가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