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선물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살아가고 있는가. 

십여년이 되도록 답을 찾지 못했다. 

의미가 없는 삶. 

바라보는 이들의 시선은 더이상 힘의 원동력이 되지 못했다. 

타인과 내 안의 시선의 간극을 메울 수 없다. 


선물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내 꿈을 위해, 내 성공을 위해 사서 하는 고생이라 해도 그런 나에게 내가 주는 다독임이 있어야 했다. 

왜 나는 당연히 참고 희생하고 숨죽여야 한다고 여겼던가. 

스스로 선택한 고행일지라도 잘 견디어 가는 내게 선물을 주었어야 했다. 


그동안 잘했어. 

앞으로도 잘 해보자. 

이건 내게 주는 선물이야. 


내가 이룬 산물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