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

요즘 문득 나이가 들었다는 생각을 한다.

나도 모르게 옛 사람을 떠올리거나

옛 장소를 한번 거닐고 싶거나

옛 추억이 스민 무언가를 찾고 있을 때.

 

 

앞 날의 계획 보다도

지난 날의 기억을 되새기는 시간이 

많다는 것은

내 나이가 그만큼 들었다는 것 아닐까.

 

살아갈 날 보다도

살아온 날을 뒤돌아 보게 되는 날이

이렇게 빨리 올 줄은 몰랐는데.

이음˙ᴹᴱ

소아청소년과 | 전문의 | Guten Doc

    이미지 맵

    이음/일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