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검소함

진료실 창문이 복도를 향해 나있는데, 

그 복도에는 여러 검사실이 있어서

아이와 보호자들이 늘 그곳에서 대기하며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소리를

본의 아니게 듣게 된다.


오늘은

내 얘기가 나오길래

귀를 쫑긋 세웠는데.


"OO은 진짜 검소한 것 같더라."

"왜?"

"아까 옷 소매 보니까."


응?


무슨 소리인가 싶어

얼른 소맷귀를 보았다.


헤어져서

올이 풀려가는

내 옷 소매.


그래.

내일은

쇼핑을 좀 하자.

이음˙ᴹᴱ

소아청소년과 | 전문의 | Guten Doc

    이미지 맵

    이음/일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