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그립다는 것

어린 시절에는 그리움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

기억 못하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그 나이의 요즘 아이들을 보면

그리움 보다는 기대가 더 크게 자리하는 듯 하다.

 

어린 시절을 지나 젊은 시절을 떠올려보면

그리움이라는 감정이 꽤 커져있었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

대상은 몇번씩 바뀌었지만 그리움의 크기는

젊은 시절의 대부분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훌쩍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그리움은 마르지 않는다.

다만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에서

그 시절의 나에 대한 그리움으로

바뀌고 있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