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산

(3)
카페 산토리니 마을 - 경산 그리스 산토리니에 대한 동경은어느새 20여년도 더 된 듯.감천문화마을이 부산의 산토리니라 불리우고산토리니 느낌의 카페도 전국에 있지만문제는 가!까!이! 있지 않다는 것. 그러던 중 1시간도 안되는 거리에산토리니 까페가 있음을 듣고오픈 시간에 맞게 도착하기 위해출발하였다. 목적지는 경산 대구한의대학교 근처의 '카페 산토리니 마을' 오픈 시간에 맞춰서 10시에 도착... .. 했는데 아직 오픈 전이다이날 출근이 좀 늦었다고 하신다.참고로 평일 오픈 시간은 10시 30분. 기다리면서 바깥 구경.오늘은 모처럼 하늘도 파랗다.하늘과 건물만 바라보면 산토리니가 부럽지 않음. 앞쪽과 옆으로 주차장도 넉넉히 준비되어 있다.단, 마을을 지나 카페 앞까지 이어지는 길은차 한대만 겨우 다닐 수 있는 좁은 길인데다가드레일도 ..
[코스] 상대로 a.k.a. 상대온천 뒷길 드라이브.딱히 볼 꽃도 없고, 단풍도 없는 요즘은 와인딩이 딱이다. '상대온천 뒷길'로 많이 알려진 상대로.연죽산, 다랑골산 등 여러 산등선이와 골을 따라 이어지는 길인데말그대로 상대온천 뒤쪽으로 나있는 길. 상대로를 따라 동쪽으로 가면 '반곡지'에 갈 수 있고,서쪽으로 이동하면 산등선이를 타고 와인딩 코스가 이어진다.자전거 동호회 사람들도 잘 다니는 길이므로 조심. 시간이 넉넉하지 않을 때는금곡리로 빠져서 집으로 복귀.지도에서는 금곡리 도로가 골목길처럼 좁게 보이지만실제는 왕복 2차선으로 도로 폭은 똑같다. 시간이 많다면 송백리, 신방리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가면청도에서 소싸움을 볼 수 있다.
경산 반곡지 - 사진찍으며 잠시 거닐기 좋은 사계절 기후에서 두 계절로 변화하는 중인 요즘.겨울이 들이닥치기 전에 막바지 여름을 담고자 길을 나섰다. 반곡지.경상북도 경산 소재.사진 찍기에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저수지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주위 과수원과 저수지 제방의 왕버드나무가 녹음을 뽐낸다. 봄이면 복사꽃이 만개한다고. 저수지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정자가 있지만 산책로를 따라 걷는게 더 좋은 곳.계단오르기가 힘들어서 그러는건 아니니 오해 마시고. 저수지와 과수원 사이로 이어지는 산책로. 모퉁이를 돌면 사유지여서 산책로는 끊어지고 샛길이 이어지지만 그나마 저 산 아래에 이르면 사유지 팻말과 함께 길이 끊어진다. 저수지 둘레로 길이 있을 법도 한데 가 볼 엄두가 안날 만큼 무성한 풀 때문에 발을 되돌렸다. 맞은편 제방 쪽을 보라보면 이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