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2)
오늘의 운동 20/06/22 지난해 굳은 결심과 함께 '목숨줄'을 늘이기 위한 연명재활운동을 시작했는데 늘 그렇듯이 작심삼일. 그리고 어느새 해가 바뀌었다. 얼마전 다시 운동을 하자고 마음 먹고 3일차까지는 짧은 시간이지만 착실히 운동을 했는데 '비가 와서', '일이 많아서' 같은 어정쩡한 핑계로 하루이틀 미루다 보니 또 한 해가 흐를 것 같은 예감.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서 가급적 주 3일, 최소한 주 2일 운동을 목표로 다시 가볍게 운동을 시작했다. 누가 보면 그게 운동이냐고 하겠지만... 한때 4-5시간 거리는 가볍게 하이킹을 다녔던 것과는 달리 이제 실내 사이클은 20분 만에 다리가 후들거린다. 오늘은 설렁설렁 15분 하고 늘어지는 다리를 끌고 웨이트 잠깐. 앞에 누가 핀을 저 밑에 꽂아놓고 운동했던데 난 헬린이니까 두칸만 ..
다시 운동 소파에 앉아 다리를 내려다보다 허벅지가 무척이나 앙상해졌음을 느꼈다. 운동과는 담을 쌓고 지내온 일생이지만 10여년 전만 해도 자전거를 타는 재미에 푹 빠져있었고 가끔 왕복 100km 정도의 하이킹에 참여하는 것이 부담되지 않을 정도였는데 그때의 탄탄한 허벅지가 어느새 얇고 물컹한 다리로 변해버렸다. 앙상해진 다리 때문일까. 건강을 위해서라는 핑계를 앞세웠지만 사실 버스비가 아까워서 수 km를 걸어다녔던 그때와 달리 지금은 지하철역까지 걸어가는 것도 고단하다. 종일 앉아있고 집에서는 종일 누워있고.. 며칠에 한번씩 걷는 거리는 고작 2-3km.. 다리가 부실해지는 것이 당연. 원래 운동이라는 것을 안하고 살았지만 운동을 시작하는 것을 망설였던건 몸이 좋지 않아서였다. 추간판탈출증으로 인한 끊어질 듯한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