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실 밖 이야기/자잘한 일상 30

낙서

'SNS 하세요?'에 대한 답은 늘 '아니오.'이다.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하는 것도 아니기에. 오래전부터.. 1996년 웹에 개인홈페이지를 만든 것부터면 벌써.. 꽤 긴 시간 글쓰는 공간을 가졌었지만 무언가 의미있는 기록을 남기거나,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자료를 나누거나, 나의 관계망을 넓히고 유지하는 목적이 아니었기에 언제든 쉴 수 있었고 언제든 갈아엎을 수 있었다. 그런 반복된 시간 속에 남은건 현재의 글 몇 개. 아쉬움은 없다. 오히려 20대 새벽 감성을 한껏 머금은 오글거리는 글들이 회자되지 않는데 대한 안도감이 있달까. 그때는 그때대로 그 재미로 글을 올렸고, 지금은 지금대로 심심하면 끄적이는 낙서 재미로 이 공간이 의미있으면 된거지. 그런데 글을 통해 교류하던 사람들이 그리운 것은 사실.

구글 플레이 뮤직 음원 백업

2020년 올해 중으로 구글 플레이 뮤직(Google Play Music)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다. 유튜브 뮤직으로 라이브러리가 이전될 것이라고 안내를 하지만 국내에서도 적용이 될지는 미지수. 그냥 기다릴 수는 없어서 구글 플레이 뮤직 음원을 다운로드 받기로 했다. 안드로이드 기기, iOS 기기, 웹에서도 받을 수 있지만 전체 다운로드는 위해서는 PC에 Music Manager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다운로드가 완료되면 드롭박스나 원드라이브에 올려놓고 'CloudBeats'라는 앱을 이용해서 들을 예정. 해당 앱은 iOS, 안드로이드 모두에서 이용할 수 있다.

그립다는 것

어린 시절에는 그리움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했다. 기억 못하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그 나이의 요즘 아이들을 보면 그리움 보다는 기대가 더 크게 자리하는 듯 하다. 어린 시절을 지나 젊은 시절을 떠올려보면 그리움이라는 감정이 꽤 커져있었다.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 대상은 몇번씩 바뀌었지만 그리움의 크기는 젊은 시절의 대부분이라 해도 과언은 아니다. 훌쩍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그리움은 마르지 않는다. 다만 누군가를 향한 그리움에서 그 시절의 나에 대한 그리움으로 바뀌고 있을 뿐.

옛날 노래

'창피하게 뽕짝을 틀어놨네.' 공원 산책을 하거나 뒷산을 오르다 보면 옆구리에 찬 라디오에서 혹은 돗자리에 올려진 오디오에서 구성진 가락의 트로트 음악이 흘러나온다. 간간이 흥겨운 콧노래도 함께. 세련된 노래가 얼마나 많은데 하필. 그런데 어제 밤 나는 80년대 후반의 노래를 찾아 들으며 한참 감성적이고 세련된 기분에 푹 빠져들며 잠들었다. 무려 30년도 더 된 노래를 기꺼이 찾아 들으면서. 그 시절은 그저 꼬꼬마 아이였는데... 라디오에서 좋아하는 노래가 나오면 얼른 녹음 버튼을 누르고 몇번을 돌려가며 듣던. 한창 노래를 즐겨듣던 시기가 아니라 갓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던 때. 그 시절에 대한 그리움일까. 가장 좋은 기억으로 남은 시절에 대한 보상적 추억? 그때를 돌린 것 같은 착각? '내가 왕년에 말이..

회상

요즘 문득 나이가 들었다는 생각을 한다. 나도 모르게 옛 사람을 떠올리거나 옛 장소를 한번 거닐고 싶거나 옛 추억이 스민 무언가를 찾고 있을 때. 앞 날의 계획 보다도 지난 날의 기억을 되새기는 시간이 많다는 것은 내 나이가 그만큼 들었다는 것 아닐까. 살아갈 날 보다도 살아온 날을 뒤돌아 보게 되는 날이 이렇게 빨리 올 줄은 몰랐는데.

10분

행복해지는데 필요한 시간.10분. 퇴근길에 카페에 들러 시원한 에이드를 하나 사서 살짝 맛본다.시원하다. 머무르기는 싫고, 잔을 들고 나온다.지하철 역으로 잔걸음질.열차가 곧 도착한다는 방송이 나오지만 걸음을 재촉하지 않고한켠에 마련된 테이블로 향한다.학교와 집, 일터와 집 사이를 오가는 수십년 동안처음이다. 이렇게 딴짓을 하기는.왜.왜 스스로를 다그치며 살고 있을까.정해진 시간, 정해진 장소, 정해진 일.그때 그곳에 내가 있어야만 한다는강박.조금은 둘러가도조금은 놓쳐도되는데. 그렇게 잠시 앉아있던 10분은나를 세상 밖으로 잠시 건져낸 시간인 듯 하다.

투게더

그다지 춥지 않은 겨울이라며 새 패팅도 거절했는데 어제 오늘은 정말 춥다. 어제 저녁에 지하철역으로 향하던 길에 매서운 칼바람이 옷 틈으로 스며들며 한기가 느껴질 때문득 어릴 때 생각이 났다. 그 날 밤에도 그랬다.온 몸이 으스스 떨릴만큼 추운 그 날 밤우리는 집 근처 가게로 가고 있었다.아이스크림을 사기 위해.냉동고 문을 열고 꺼내든 투게더.당시에는 그만큼 고급스러운 아이스크림이 없었다.즉 그 날 밤은 아주 특별한 날이었던 것. 이렇게 추운 저녁에 왜 하필 그 생각이 났을까. 갑자기 통닭 생각도 났다.밤에 후라이드 한마리를 시켜놓고 온가족이 둘러앉아 먹던.배달도 잘 안되던 시절,전화로 주문하고 음식을 찾아오면이십여분은 더 걸리던 어린 시절.그게 행복이었구나. 늙었나?자꾸 옛날 생각이 나는걸 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