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07

고요함을 누리고 온 최정산 헬기장

흐린 하늘을 보다가 문득 산 생각이 들었다.이 시간에 이 날씨에 등산하는 사람은 별로 없겠지? 저 산 높은 곳에는 안개가 자욱하겠지? 그렇게 산을 향해 길을 떠난다.수성구 야경이 아름답게 내려다보인다는 최정산 헬기장.야경 볼 시간은 아니고, 흐린 하늘만 보일 것 같은 날씨이지만일단 출발. 가창로를 따라 달리다가 '주리먹거리촌' 입구로 접어들면 최정산으로 향하는 길이 이어진다. 이 길을 따라 산을 오른다.길이 제법 넓기 때문에 오르내리는 차들이 충분히 교행할 수 있다. 원래는 차량 통행이 많지 않았는데위 쪽에 카페가 생기면서 주말에는 차들이 꽤 많이 다닌다. ... 덕분에 별장에 가는 즐거움이 줄었다. 아직 높이 올라오지 않았는데 주위가 조금 어두워짐. 앞에 갈림길이 나오는데,큰 길을 따라가면 카페 오퐁드..

나의 911 이야기

“차에 관심 있는 줄 몰랐어요.” 내가 911을 탄다는 얘기를 듣고 누군가 내게 했던 이야기다. 평소 차에 대한 얘기를 하지도 않았고, 누가 차를 산다고 해도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난 그저 차에는 관심 없는 사람으로 비춰졌던 것 같다. 어느정도 사실이기도 하고. 911을 탄다고 해서 차에 관심이 있는 것은 아니니까. 엄밀히 따지자면 차에 관심이 있는게 아니라 911에 관심이 있었던 것이다. 내가 911을 알게 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차를 살 즈음해서야 911이라는 기종을 알게 되었으니까. 그 전에는 그냥 ‘포르쉐’라는 차에 대한 동경이 있었다. 말 그대로 동경이었다. 가지고 싶다거나 꼭 사야지 하는 생각이 아니라 그냥 꿈 같은 것. 그것이 얼마인지는 몰랐지만 내가 살 수 없는 가격의 어마..

[코스] 최정산 - 굽이굽이 차로 오르는 정상

대구 도심을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최정산 헬기장. (↗ 최정산 헬기장 후기 ) 새벽이나 흐린 낮에는 짙은 안개 덕에 몽환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곳. 곳곳에 식당과 민가가 있고 위쪽에 카페가 생기면서 차량 통행이 많아졌다. 그리고 최정산으로 오르는 갈림길 이후에는 도로 폭이 좁고, 포장 상태가 좋지 않다. 안개라도 끼는 날에도 코 앞만 보인다. 와인딩을 즐기기에는 위험하기도 하고 민폐이기도 하므로 야경을 즐기거나, 느긋하게 자연을 느끼러 가면 좋은 곳. 최정산 헬기장. 내비게이션에서 '최정산' 검색. 참고로 현재 포니목장은 스파밸리 옆으로 옮겼다. * 가창포니목장 : 달성군 가창면 냉천리 62-2

아 이 느낌이구나 - 기어 아이콘X 2018

무선의 편리함? 이어폰에서 그게 별거 있겠어?무선 이어폰에 대한 나의 인식. 에어팟이 저렴한 가격에 팔려도 관심을 가지지 않다가....가족의 갤럭시 노트9 사은품으로 배달된 기어 아이콘X.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아 내 차지가 되었다. 구성품에 케이블 정도만 있어도 충분히 만족스러울 것 같은데충전 케이블(USB C), 커넥터 변환젠더 2가지, 청소용 솔까지 포함되어 있다. 케이스 앞에는 충전 상태를 알려주는 인디케이터가 있고뒤에는 충전케이블 연결부, 블루투스 연결 버튼이 있다.케이스는 자체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어서 이어폰을 넣고 뚜껑을 닫으면 충전이 된다. 뚜껑을 열면, 오. 투박하지 않다. 얼른 나의 아이폰과 페어링을 시키니 한번에 쉽게 연결된다.다음부터는 케이스에서 꺼내기만 해도 자동으로 연결. 음질은..

[코스] 상대로 a.k.a. 상대온천 뒷길

드라이브.딱히 볼 꽃도 없고, 단풍도 없는 요즘은 와인딩이 딱이다. '상대온천 뒷길'로 많이 알려진 상대로.연죽산, 다랑골산 등 여러 산등선이와 골을 따라 이어지는 길인데말그대로 상대온천 뒤쪽으로 나있는 길. 상대로를 따라 동쪽으로 가면 '반곡지'에 갈 수 있고,서쪽으로 이동하면 산등선이를 타고 와인딩 코스가 이어진다.자전거 동호회 사람들도 잘 다니는 길이므로 조심. 시간이 넉넉하지 않을 때는금곡리로 빠져서 집으로 복귀.지도에서는 금곡리 도로가 골목길처럼 좁게 보이지만실제는 왕복 2차선으로 도로 폭은 똑같다. 시간이 많다면 송백리, 신방리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가면청도에서 소싸움을 볼 수 있다.

경산 반곡지 - 사진찍으며 잠시 거닐기 좋은

사계절 기후에서 두 계절로 변화하는 중인 요즘.겨울이 들이닥치기 전에 막바지 여름을 담고자 길을 나섰다. 반곡지.경상북도 경산 소재.사진 찍기에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저수지 규모는 그리 크지 않지만 주위 과수원과 저수지 제방의 왕버드나무가 녹음을 뽐낸다. 봄이면 복사꽃이 만개한다고. 저수지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정자가 있지만 산책로를 따라 걷는게 더 좋은 곳.계단오르기가 힘들어서 그러는건 아니니 오해 마시고. 저수지와 과수원 사이로 이어지는 산책로. 모퉁이를 돌면 사유지여서 산책로는 끊어지고 샛길이 이어지지만 그나마 저 산 아래에 이르면 사유지 팻말과 함께 길이 끊어진다. 저수지 둘레로 길이 있을 법도 한데 가 볼 엄두가 안날 만큼 무성한 풀 때문에 발을 되돌렸다. 맞은편 제방 쪽을 보라보면 이런 ..

경주 교촌마을 - 교리김밥과 경주향교

더울 때는 방콕이 제일이지만 종일 방에만 콕 박혀 있으니 좀이 쑤신다. 그래서 달려온 이곳. 경주 교촌마을. 참고로 교촌치킨은 경북 칠곡에서 시작되었다. 관계없다는 얘기. 곳곳에 주차할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아침 시간에도 차가 제법 있었지만 여유로웠다. 낮에는 제법 붐빌 듯. 경주향교 담자락에 주차.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의 만남. 담길을 따라 걸으면 '쉼'의 의미가 와닿는다. 인적 드문 길, 길을 덮는 푸른 나무, 그 사이로 보이는 하늘. 이런 정취가 좋아지는 나이가 되었다. 경주 최부자댁. 집 안쪽 투어도 가능하다. 부자도 삼대를 못간다는데 자그마치 12대에 걸쳐 만석꾼이었던 집안. 그보다 더 의미있는 것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표상이었다는 점. 그러나 삼성과 박정희 정권에 의해 몰락하게 된 안타..

동산계곡 - 계곡물에 발 담그고 피서하기 좋은

아침 더위가 조금은 꺾인 듯한 날. 파란 하늘이 오늘 하루도 더울 것임을 알려주는 듯 하다.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한적한 도로.이 길을 달려 도착한 곳은. 투구 모양이라고 해야할 지.터널은 아니고. 마을 입구로 들어서면 곧 목적지가 나온다. 산골 사이에 흐르는 시원한 냇물.곳곳에 있는 편평한 바위에 자리를 잡고 쉴 수 있다.특이한 점은 취사가 가능하다는 것. 한쪽에서는 라면이 끓고 있었다.세상에서 가장 맛있어 보이는 라면이 아닐까.그늘막 아래 있는 평상은 유료 대여 품목.크기에 따라 3~4만원.그렇지, 세상 어디에 공짜가... 어린 시절의 물놀이가 생각난다.여름이면 시냇가나 계곡을 찾아 퐁당퐁당 물장구를 치던.돌 아래 가재라도 잡은 날이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던.물이 깨끗하냐, 안전하냐는 셋째 넷째도 아..

선물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살아가고 있는가. 십여년이 되도록 답을 찾지 못했다. 의미가 없는 삶. 바라보는 이들의 시선은 더이상 힘의 원동력이 되지 못했다. 타인과 내 안의 시선의 간극을 메울 수 없다. 선물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내 꿈을 위해, 내 성공을 위해 사서 하는 고생이라 해도 그런 나에게 내가 주는 다독임이 있어야 했다. 왜 나는 당연히 참고 희생하고 숨죽여야 한다고 여겼던가. 스스로 선택한 고행일지라도 잘 견디어 가는 내게 선물을 주었어야 했다. 그동안 잘했어. 앞으로도 잘 해보자. 이건 내게 주는 선물이야. 내가 이룬 산물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