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13

경주 교촌마을 - 교리김밥과 경주향교

더울 때는 방콕이 제일이지만 종일 방에만 콕 박혀 있으니 좀이 쑤신다. 그래서 달려온 이곳. 경주 교촌마을. 참고로 교촌치킨은 경북 칠곡에서 시작되었다. 관계없다는 얘기. 곳곳에 주차할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아침 시간에도 차가 제법 있었지만 여유로웠다. 낮에는 제법 붐빌 듯. 경주향교 담자락에 주차. 동양과 서양, 과거와 현재의 만남. 담길을 따라 걸으면 '쉼'의 의미가 와닿는다. 인적 드문 길, 길을 덮는 푸른 나무, 그 사이로 보이는 하늘. 이런 정취가 좋아지는 나이가 되었다. 경주 최부자댁. 집 안쪽 투어도 가능하다. 부자도 삼대를 못간다는데 자그마치 12대에 걸쳐 만석꾼이었던 집안. 그보다 더 의미있는 것은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표상이었다는 점. 그러나 삼성과 박정희 정권에 의해 몰락하게 된 안타..

동산계곡 - 계곡물에 발 담그고 피서하기 좋은

아침 더위가 조금은 꺾인 듯한 날. 파란 하늘이 오늘 하루도 더울 것임을 알려주는 듯 하다.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한적한 도로.이 길을 달려 도착한 곳은. 투구 모양이라고 해야할 지.터널은 아니고. 마을 입구로 들어서면 곧 목적지가 나온다. 산골 사이에 흐르는 시원한 냇물.곳곳에 있는 편평한 바위에 자리를 잡고 쉴 수 있다.특이한 점은 취사가 가능하다는 것. 한쪽에서는 라면이 끓고 있었다.세상에서 가장 맛있어 보이는 라면이 아닐까.그늘막 아래 있는 평상은 유료 대여 품목.크기에 따라 3~4만원.그렇지, 세상 어디에 공짜가... 어린 시절의 물놀이가 생각난다.여름이면 시냇가나 계곡을 찾아 퐁당퐁당 물장구를 치던.돌 아래 가재라도 잡은 날이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던.물이 깨끗하냐, 안전하냐는 셋째 넷째도 아..

선물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살아가고 있는가. 십여년이 되도록 답을 찾지 못했다. 의미가 없는 삶. 바라보는 이들의 시선은 더이상 힘의 원동력이 되지 못했다. 타인과 내 안의 시선의 간극을 메울 수 없다. 선물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내 꿈을 위해, 내 성공을 위해 사서 하는 고생이라 해도 그런 나에게 내가 주는 다독임이 있어야 했다. 왜 나는 당연히 참고 희생하고 숨죽여야 한다고 여겼던가. 스스로 선택한 고행일지라도 잘 견디어 가는 내게 선물을 주었어야 했다. 그동안 잘했어. 앞으로도 잘 해보자. 이건 내게 주는 선물이야. 내가 이룬 산물이야.